[번역/요약] 중국>미국+EU, 배출량 증가 중

Source: China’s Emissions: More Than U. S. Plus Europe, and Still Rising, by Keith Bradsher and Lisa Friedman, January 25, 2018, The New York Times

작년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시진핑 중국 주석은 기후변화 완화 노력이야말로 “미래 세대를 위한 우리의 책임”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올해의 포럼에서도 세계 지도자들은 기후변화 부문에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새로 발표된 여러 자료를 살펴보면 역설적이게도 중국의 배출량은 증가 추세에 있다.

Continue reading [번역/요약] 중국>미국+EU, 배출량 증가 중

Advertisements

[번역/요약] 뉴저지 신임 주지사, RGGI 재가입

Source: On Climate, Gov. Murphy Brings a New Voice to New Jersey, January 28, 2018, The New York Times

미국 동북부 9개 주 대규모 발전소를 대상으로 한 RGGI 컨소시엄에 뉴저지가 재가입한다고 선언했다. 현재 미국은 트럼프 행정부가 온실가스 감축 지원을 대폭 감축함에 따라 주 정부가 자발적으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뉴저지의 경우 공화당 출신의 크리스티 전 주지사가 경제, 정치적 이유로 RGGI에서 탈퇴한 바 있다.

Continue reading [번역/요약] 뉴저지 신임 주지사, RGGI 재가입

[번역/요약] 중국에 세계 최대 탄소 시장 열린다

Source: China Unveils Plans for World’s Biggest Carbon-Trading Market, December 19, 2017, Bloomberg News

중국이 세계 최대 규모의 국내 탄소 시장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초기에는 발전 부문만 참여할 것이지만, 1700개의 회사 및 30억 톤의 배출량을 포함하는 규모로 유럽 연합 시장보다 크다. 구체적인 시작 일자는 밝히지 않았다. 배출량 세계 최대인 중국은 2030년까지 배출량 최대치를 달성하기 위하여 총 에너지의 20%를 비화석 연료로부터 얻기 위해 여러 투자를 감행하고 있다.

Continue reading [번역/요약] 중국에 세계 최대 탄소 시장 열린다

What Experts Say About the Future of the Energy Industry

Source: the Challenges for the Energy Industry, by Alina Tugend, October 15, 2017, the New York Times

This week, the 38th annual Oil & Money Conference was held in London, gathering over 500 executives, policy makers, financiers and experts from the international oil and gas industry. The following summarizes what experts say about the future of the energy industry.

Continue reading What Experts Say About the Future of the Energy Industry

[번역/요약] 트럼프 행정부의 청정전력계획 폐지

Source: Trump Is Repealing the Clean Power Plan. Here’s What It Means, by the NYT Climate Team, October 10, 2017, the New York Times / EPA Announces Repeal of Major Obama-Era Carbon Emissions Rule, by Lisa Firedman and Brad Plumer, October 9, 2017, the New York Times

트럼프 행정부와 미 환경보호청(EPA) 스콧 프루이트는 청정전력계획(Clean Power Plan, CPP)을 폐지할 계획이다. CPP 폐지가 의미하는 바는 무엇일까?

Continue reading [번역/요약] 트럼프 행정부의 청정전력계획 폐지

NREL Project: Life Cycle Assessment Harmonization

As discussed in a previous post,  the respective contribution of each electricity generation technology to total greenhouse gas emissions is sometimes analyzed by lifecycle assessment. Currently, U. S. National Renewable Energy Laboratory (NREL) is conducting a research project on this particular topic in order to reduce uncertainty around estimates for environmental impacts and to increase the value of these assessments to the policymaking and research communities.

Continue reading NREL Project: Life Cycle Assessment Harmonization

C-ROADS: Modeling Policy Impacts on GHG Emissions

Even though the United States withdrew itself from the landmark Paris Agreement, countries around the world are still committed to cut their carbon emissions in accordance with their respective INDCs (Intended 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s) in the UNFCCC framework. Nonetheless, experts say there exists a ‘gap’ between the collective outcome of these efforts and what is required to achieve the so-called 2-degree goal. How do they figure out the existence and the width of such a gap? There is a special tool to quantify and simulate the effects of various policies on the emissions.

Continue reading C-ROADS: Modeling Policy Impacts on GHG Emissions

[번역/요약] 청정 에너지 미래를 향한 세력 다툼

Source: Fisticuffs Over the Route to a Clean-Energy Future, by Eduardo Porter, June 20, 2017, the New York Times

신재생 에너지로만 미국 경제가 돌아갈 수 있을까?

기후 변화를 부인하는 현 행정부와 국회를 생각하면 이는 뜬금 없는 질문일지 모른다. 하지만 미국 상원이나 캘리포니아 의회에서 활동 중인 민주당 정치인들은 미국의 탄소발자국 감축을 위해 신재생 에너지 100%를 구상하고 있다.

이를 뒷받침하는 것은 스탠포드 대학교의 저명한 에너지시스템 전문가 마크 Z. 제이콥슨 등이 2년 전 발표한 유명한 논문이다. 이 논문에 따르면, 21세기 중반까지 풍력과 태양 에너지, 수력만을 이용해서 미국 경제를 운용할 수 있을 것이며, 심지어는 화석 연료에 비해 비용 절감도 가능할 것이라는 것이다.

Continue reading [번역/요약] 청정 에너지 미래를 향한 세력 다툼

[번역/요약] 트럼프, 에너지 혁신 프로그램 예산 대폭 감축 예고

Source: “Trump Budget Proposes Deep Cuts in Energy Innovation Programs,” By Brad Plumer and Coral Davenport, May 24, 2017, the New York Times

트럼프 행정부의 2018년 예산안을 보면, 석유와 가스 자원으로부터 수백억 달러의 일회성 소득을 노리는 반면 장기적으로 유리한 미래 에너지 기술 연구 예산은 대폭 감축하는 등 국내 에너지 정책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발표된 트럼프 대통령의 예산안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국유지에 석유와 가스 채굴을 허용하는 등의 방안을 통해 미 정부가 약 360억 달러 이상의 소득을 벌어들일 것이다. 반면 에너지부 주관의 에너지 연구 프로그램에 31억 달러의 예산 삭감을 단행하여 작년에 비하여 18% 감소될 전망이다.  전기차 배터리 기술이나 석탄 및 가스 화력발전소의 탄소 포획 기술 등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기후변화에 대처할 기술 개발이 이러한 프로그램의 주요 목적이다. 이에 청정에너지 산업에서 미국이 주도권을 놓칠 수 있다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다.

Continue reading [번역/요약] 트럼프, 에너지 혁신 프로그램 예산 대폭 감축 예고

[번역/요약] 중국이 기후변화 부문에서 선제권을 잡을 수 있을까?

Source: “Can China Take the Lead on Climate Change? That Could Be Difficult,” By Edward Wong, June 2, 2017, the New York Times

예전에 미-중 정상회담을 수 주 남겨둔 시점, 당시 미 국무장관 존 F. 케리는 기후변화 부문에서 협의안을 도출하려 애쓰고 있었다. 케리는 자신의 고향 보스톤에 중국 대사를 초빙하여 오찬 자리를 마련하고, 보스톤 항구가 한때 오염이 심했지만 정부의 노력과 규제 덕에 지금의 깨끗한 상태로 회복할 수 있었음을 강조했다.

이 만남 덕인지, 후에 오바마 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2014년 11월 극적인 발표를 한다. 양국에 엄격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하고 파리 협약 탄생을 위하여 국제 협력에 박차를 가하기로 약속한 것이다. 오바마 집권 당시, 이러한 강력하게 대화를 주도함으로써 온실가스 최대 배출국인 중국을 국제 기후변화 협상에 동참시킬 수 있었다.

Continue reading [번역/요약] 중국이 기후변화 부문에서 선제권을 잡을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