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요약] 청정 에너지 미래를 향한 세력 다툼

Source: Fisticuffs Over the Route to a Clean-Energy Future, by Eduardo Porter, June 20, 2017, the New York Times

신재생 에너지로만 미국 경제가 돌아갈 수 있을까?

기후 변화를 부인하는 현 행정부와 국회를 생각하면 이는 뜬금 없는 질문일지 모른다. 하지만 미국 상원이나 캘리포니아 의회에서 활동 중인 민주당 정치인들은 미국의 탄소발자국 감축을 위해 신재생 에너지 100%를 구상하고 있다.

이를 뒷받침하는 것은 스탠포드 대학교의 저명한 에너지시스템 전문가 마크 Z. 제이콥슨 등이 2년 전 발표한 유명한 논문이다. 이 논문에 따르면, 21세기 중반까지 풍력과 태양 에너지, 수력만을 이용해서 미국 경제를 운용할 수 있을 것이며, 심지어는 화석 연료에 비해 비용 절감도 가능할 것이라는 것이다.

Continue reading [번역/요약] 청정 에너지 미래를 향한 세력 다툼

[번역/요약] 트럼프, 에너지 혁신 프로그램 예산 대폭 감축 예고

Source: “Trump Budget Proposes Deep Cuts in Energy Innovation Programs,” By Brad Plumer and Coral Davenport, May 24, 2017, the New York Times

트럼프 행정부의 2018년 예산안을 보면, 석유와 가스 자원으로부터 수백억 달러의 일회성 소득을 노리는 반면 장기적으로 유리한 미래 에너지 기술 연구 예산은 대폭 감축하는 등 국내 에너지 정책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발표된 트럼프 대통령의 예산안에 따르면, 향후 10년간 국유지에 석유와 가스 채굴을 허용하는 등의 방안을 통해 미 정부가 약 360억 달러 이상의 소득을 벌어들일 것이다. 반면 에너지부 주관의 에너지 연구 프로그램에 31억 달러의 예산 삭감을 단행하여 작년에 비하여 18% 감소될 전망이다.  전기차 배터리 기술이나 석탄 및 가스 화력발전소의 탄소 포획 기술 등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기후변화에 대처할 기술 개발이 이러한 프로그램의 주요 목적이다. 이에 청정에너지 산업에서 미국이 주도권을 놓칠 수 있다며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다.

Continue reading [번역/요약] 트럼프, 에너지 혁신 프로그램 예산 대폭 감축 예고

[번역/요약] 중국이 기후변화 부문에서 선제권을 잡을 수 있을까?

Source: “Can China Take the Lead on Climate Change? That Could Be Difficult,” By Edward Wong, June 2, 2017, the New York Times

예전에 미-중 정상회담을 수 주 남겨둔 시점, 당시 미 국무장관 존 F. 케리는 기후변화 부문에서 협의안을 도출하려 애쓰고 있었다. 케리는 자신의 고향 보스톤에 중국 대사를 초빙하여 오찬 자리를 마련하고, 보스톤 항구가 한때 오염이 심했지만 정부의 노력과 규제 덕에 지금의 깨끗한 상태로 회복할 수 있었음을 강조했다.

이 만남 덕인지, 후에 오바마 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2014년 11월 극적인 발표를 한다. 양국에 엄격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하고 파리 협약 탄생을 위하여 국제 협력에 박차를 가하기로 약속한 것이다. 오바마 집권 당시, 이러한 강력하게 대화를 주도함으로써 온실가스 최대 배출국인 중국을 국제 기후변화 협상에 동참시킬 수 있었다.

Continue reading [번역/요약] 중국이 기후변화 부문에서 선제권을 잡을 수 있을까?

[번역/요약] 트럼프는 아직도 기후변화가 ‘사기’라고 생각할까?

Source: “Does Donald Trump Still Think Climate Change Is a Hoax? No One Can Say,” By Peter Baker, June 2, 2017, the New York Times

지난 몇 년 간, 트럼프 미 대통령은 기후변화를 ‘존재하지도 않는,’ ‘완전한 사기’ 등으로 지칭해 왔다. 지난 겨울, 뉴욕에 눈폭풍이 왔을 때도 지구온난화가 웬말이냐며 조롱을 금치 못하던 그다.

그런데 지난 금요일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이 파리협정에서 탈퇴하는 결정을 내린 뒤, 백악관은 그가 아직도 기후변화를 믿지 않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었다. 결정을 발표하는 자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기후변화와 관련한 과학적 사실이나 본인의 회의감을 표출하지 않았다. 다만 경제적인 이유를 내세우며, 전임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미국 경제에 악영향을 끼치는 파리 협정에 가입했기 때문에 탈퇴하기로 했다고 언급했을 뿐이다.

Continue reading [번역/요약] 트럼프는 아직도 기후변화가 ‘사기’라고 생각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