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요약] 중국이 기후변화 부문에서 선제권을 잡을 수 있을까?

Source: “Can China Take the Lead on Climate Change? That Could Be Difficult,” By Edward Wong, June 2, 2017, the New York Times

예전에 미-중 정상회담을 수 주 남겨둔 시점, 당시 미 국무장관 존 F. 케리는 기후변화 부문에서 협의안을 도출하려 애쓰고 있었다. 케리는 자신의 고향 보스톤에 중국 대사를 초빙하여 오찬 자리를 마련하고, 보스톤 항구가 한때 오염이 심했지만 정부의 노력과 규제 덕에 지금의 깨끗한 상태로 회복할 수 있었음을 강조했다.

이 만남 덕인지, 후에 오바마 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2014년 11월 극적인 발표를 한다. 양국에 엄격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하고 파리 협약 탄생을 위하여 국제 협력에 박차를 가하기로 약속한 것이다. 오바마 집권 당시, 이러한 강력하게 대화를 주도함으로써 온실가스 최대 배출국인 중국을 국제 기후변화 협상에 동참시킬 수 있었다.

Continue reading [번역/요약] 중국이 기후변화 부문에서 선제권을 잡을 수 있을까?

[번역/요약] 트럼프는 아직도 기후변화가 ‘사기’라고 생각할까?

Source: “Does Donald Trump Still Think Climate Change Is a Hoax? No One Can Say,” By Peter Baker, June 2, 2017, the New York Times

지난 몇 년 간, 트럼프 미 대통령은 기후변화를 ‘존재하지도 않는,’ ‘완전한 사기’ 등으로 지칭해 왔다. 지난 겨울, 뉴욕에 눈폭풍이 왔을 때도 지구온난화가 웬말이냐며 조롱을 금치 못하던 그다.

그런데 지난 금요일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이 파리협정에서 탈퇴하는 결정을 내린 뒤, 백악관은 그가 아직도 기후변화를 믿지 않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었다. 결정을 발표하는 자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기후변화와 관련한 과학적 사실이나 본인의 회의감을 표출하지 않았다. 다만 경제적인 이유를 내세우며, 전임자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미국 경제에 악영향을 끼치는 파리 협정에 가입했기 때문에 탈퇴하기로 했다고 언급했을 뿐이다.

Continue reading [번역/요약] 트럼프는 아직도 기후변화가 ‘사기’라고 생각할까?